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이벤트

  • 기업
    • 추천기업
    • 테마기업
    • 기업비교
    • 기업검색
    • 기업분석
  • 진단
    • 진단안내
    • 기업적합도
    • 조직인성
    • 선호직무탐색
    • 직무수행능력
    • NCS직업기초능력
    • NCS취업준비도
  • 뉴스
    • 캐치뉴스
    • 취업뉴스
  • 채용
    • 채용공고
    • 채용트렌드
  • 캐치TV
  • 캐치cafe
    • 소개
    • 이용안내
    • 프로그램
    • My캐치
  • CATCH 앱
  • CATCH 서비스보기

(주)동진쎄미켐 기업홈페이지

석유ㆍ화학

챠트 로딩 중!
재무평가, 재직자평판 점수
재무평가 재무평가는 약 5만개 법인에 대해 『구직자 중심의 기업평가모형』에 의거하여 개발한 평가기준에 따릅니다. 규모형태, 안정성, 성장성, 수익성 등 4개 항목에 대해 25%씩 가중치를 적용한 지수입니다. 81.0점 재직자평판 재직자평판은 캐치의 기준에 따라 사용자가 매긴 평점을 기준으로 합니다. 조직문화/분위기, 급여/복리후생, 근무시간/휴가, 성장/경력개발, 경영/경영진 등 5개 항목에 대해 20%씩 가중치를 적용한 지수입니다. 79.3점
 

[재무평가는 공시된 재무정보를 기준으로 평가된 점수이며, 2018.05.18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동종업체 순위 상세 - 매출액
1
에스케이에너지(주)

매출액 28조 8,852억

기업비교
2
지에스칼텍스(주)

매출액 28조 6,237억

기업비교
3
S-OIL(주)

매출액 20조 8,913억

기업비교
4
(주)LG화학

매출액 20조 8,802억

기업비교
5
현대오일뱅크(주)

매출액 14조 49억

기업비교
49
솔브레인(주)

매출액 6,448억

기업비교
50
제이엑스니폰오일앤에너지코리아(주)

매출액 6,437억

기업비교
51
(주)동진쎄미켐

매출액 6,313억

52
애경산업(주)

매출액 6,296억

기업비교
53
롯데엠시시(주)

매출액 6,289억

기업비교
동종업체 순위 상세

관심기업이 없어 비교가 불가능합니다.
관심기업을 등록해주세요.

[재직자평판은 현직자(또는 전직자)가 평가한 점수이며, 실시간 업데이트 되고 있습니다.]

기업뉴스

[근로시간 단축] 산업장관, 기업 현장서 노동시간단축 참여 호소

연합뉴스 2018.07.02 11:00:10

6

[근로시간 단축] 산업장관, 기업 현장서 노동시간단축 참여 호소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달부터 시행되는 노동시간 단축에 기업들의 참여를 호소했다.

산업부는 백 장관이 2일 경기도 화성의 반도체 소재 기업인 동진쎄미켐[005290]을 찾아 노동시간 단축 상황을 점검하고 기업 애로 등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부섭 동진쎄미켐 회장은 "교대제를 도입하면서 생산직 근로자를 신규 채용하는 동시에 급여·퇴직금 보전 등을 통해 노동시간이 단축되더라도 직원 소득이 낮아지지 않도록 신경 쓰고 있다"며 노동시간 단축에 대비한 노력을 소개했다.

이에 백 장관은 동진쎄미켐을 일자리 나누기 모범 사례로 평가하고서 "일과 생활의 균형을 보장하고 고용도 증가시킬 수 있는 노동시간 단축에 기업이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인건비 지원을 확대하고 노동시간 단축 첫 6개월은 계도 기간으로 하는 등 정부도 노동시간 단축의 안착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정부가 실태조사를 통해 업계 애로사항을 파악한 후 현행 제도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개선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 장관은 최근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하반기 수출 여건이 악화할 수 있다며 무역보험 및 수출마케팅 특별지원 서비스 등 정부 지원방안을 소개했다.

백 장관은 "앞으로도 수출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기업들이 흔들림 없이 수출 확대를 이어갈 수 있도록 전방위적이고 총력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 페이지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