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이벤트

  • 기업
    • 추천기업
    • 테마기업
    • 기업비교
    • 기업검색
    • 기업분석
  • 진단
    • 진단안내
    • 기업적합도
    • 조직인성
    • 선호직무탐색
    • 직무수행능력
    • NCS직업기초능력
    • NCS취업준비도
  • 뉴스
    • 캐치뉴스
    • 취업뉴스
  • 채용
    • 채용공고
    • 채용트렌드
  • 캐치TV
  • 캐치Cafe
    • 이용안내
    • 프로그램
    • 캐치설문
    • My캐치
  • CATCH 앱
  • CATCH 서비스보기

美일자리 증가세 정점 지났나…민간고용 둔화에 GM 감원까지

연합뉴스 2018.12.07 01:52:30

30 0

美일자리 증가세 정점 지났나…민간고용 둔화에 GM 감원까지 11월 민간 신규고용 20만명 밑돌아…기업, 5만명대 감원예고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유례없는 고용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미국의 일자리 증가세가 정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시그널이 나왔다.

시장정보업체 ADP는 지난달 민간부문 신규고용 규모가 17만9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서비스업에서 16만3천 명이, 제조업에서 1만6천 명이 각각 고용됐다.

앞서 전문가들은 19만 명을 예상한 바 있다.

여전히 일자리 증가세가 탄탄하기는 하지만, 20만 명을 밑도는 수치여서 주목된다. 올해 들어 월평균 민간부문 신규고용은 20만3천 명 수준이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의 마크 잔디 수석이코노미스트는 "11월에는 '날씨 변수'가 없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일자리 증가세가 둔화하는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고용 시장이 탄탄하기는 하지만 정점을 지난 것 같다"고 말했다.

기업들의 감원 규모가 꾸준히 늘어나는 흐름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재취업 지원업체인 '챌린저, 그레이 앤드 크리스마스'의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의 11월 감원 계획은 약 5만3천 명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의 감원 계획은 지난해에는 3만~4만 명 범위였지만, 최근에는 5만 명을 웃돌고 있다.

특히 자동차기업 제너럴모터스(GM)의 감원 방침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jun@yna.co.kr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공유

목록보기

TOP